Sewol ferry disaster…! I’ll be darned…!

Sewol ferry disaster…! I’ll be darned…!

 

SEWOL ferry dissaster…!
Overloaded…!

http://article.wn.com/view/2014/04/21/Ignoring_Basic_Safety_Rules_Leads_to_Catastrophe/
http://english.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4/21/2014042101446.html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4/18/2014041803237.html
http://english.chosun.com/svc/special_list.html?code=Sewol+Ferry+Disaster

[[[”…
Ignoring Basic Safety Rules Leads to Catastrophe

The ferry Sewol was built in a Japanese shipyard in 1994 and bought by Chonghaejin Marine from a Japanese company in 2012. Chonghaejin then remodeled the third, fourth and fifth levels so that it could carry 116 more passengers.

As a result, the Sewol’s maximum passenger load rose from 840 to 956, while its weight increased from 6,586 to 6,825 tons. The ferry was stretched to its limits.

At the time it sank, the Sewol was carrying 180 vehicles and 1,157 tons of cargo. It was also loaded with three large trailers weighing more than 50 tons. Ferries like the Sewol are like buildings atop ships and have a high center of gravity. There is a strong chance that the Sewol’s center of gravity rose even higher due to excessive cargo being loaded onto the upper decks, which would have would have drastically weakened its ability to regain stability after leaning to one side.

There are also suspicions that the heavy containers, trucks and trailers aboard the Sewol were badly secured. Surviving passengers and crew say they saw containers either break free of their restraining cables or shifting unsecured to one side of the ferry after it swerved sharply.

Many passengers said they heard a loud bang, which could have resulted from the cargo slamming into the side of the ferry.

When it left Incheon, the Sewol held about 100 containers stacked three to four stories high. But some crewmembers said the cargo was secured with ropes rather than chains. There is a strong chance that the crew told passengers to stay put after the ferry capsized because they might get crushed by the containers.

The ferry was equipped with 46 rubber lifeboats that could each carry 25 people. They were built to be activated by water pressure or simply by pulling a safety pin. But only one of them actually worked.

The crew said they could not access the lifeboats, because the ferry had capsized. According to law, the crew of ferry boats are required to undergo emergency evacuation drills every 10 days. If they had been trained as required, the Sewol’s crew would have been able to notice the problems and replaces them, or somehow manage to activate them under any given circumstances.

Ferry boats in advanced countries train passengers after boarding using life jackets installed in their cabins. They are taught the escape routes, how to activate lifeboats and how to operate flares.

But the captain and many crew of the Sewol were the first to abandon ship. A ship’s captain must stay aboard his ship until all passengers have disembarked safely and needs to ensure that all measures are taken to rescue lives. But the captain of the Sewol did not bother to abide by these basic rules.

There are 173 ferry boats operating on 99 maritime routes in Korea. Seven of them are large vessels that weigh more than 5,000 tons. There is no telling how many of those ships were modified to carry more cargo than they were originally designed to do, whether their lifeboats are in order and if their crew have been trained properly. The government must waste no time in conducting safety checks on these ships.

Basic safety rules are easily ignored, but in emergencies they save lives. The string of major accidents Korea has suffered over the years, costing many lives, resulted from a lack of respect for basic safety regulations. In Korea, people who insist on abiding by basic rules are often considered annoying or inflexible, while those who are adept at dodging them are seen as smart. But the country is full of such smart people, and the result has been catastrophic.
Read this article in Korean
englishnews@chosun.com / Apr. 21, 2014 13:40 KST
…”]]]
[[[“…

[사설] 이번에도 ‘기본’ 깔아뭉개는 ‘不實 사회’가 재앙 불렀다

    기사
    100자평(72)
        日文
        EN

    크게
    작게

입력 : 2014.04.19 03:00
침 몰한 세월호의 운항사인 청해진해운은 2012년 일본 해운사로부터 1994년 건조된 세월호를 들여오면서 여객선 3~5층에 승객을 모두 116명 더 받을 수 있도록 선실을 늘렸다. 이 리모델링으로 승선 정원은 원래의 840명에서 956명으로, 배 무게는 6586t에서 6825t으로 늘었다. 무리하게 구조를 변경한 것이다.

사고 당시 세월호엔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157t을 싣고 있었다. 50t 이상 나가는 대형 트레일러도 석 대 실려 있었다고 한다. 세월호 같은 여객선은 선체 위에 빌딩을 세운 것이나 다름없어 일반 화물선에 비해 무게중심이 높기 마련이다. 세월호는 선박 구조 변경과 과도한 화물 적재로 무게중심이 더 많이 올라갔을 가능성이 있다. 선박이 기울었을 때 배의 균형을 바로잡을 복원력(復元力)도 크게 떨어졌을 것이다.

적 재된 컨테이너와 트럭·트레일러 등 화물을 제대로 결박했는지도 의문이다. 승무원·승객들은 세월호가 사고 당시 급히 우회전하는 순간 화물칸의 컨테이너를 묶어 둔 안전장치가 떨어져나가 컨테이너들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배가 기울기 시작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많은 승객이 들었다는 ‘쾅’ 하는 소리도 이때 났을 것이다. 출항 당시 세월호엔 컨테이너 100여개가 3~4층 높이로 쌓여 있었다. 그런데 일부 세월호 승무원은 “쇠줄이 아닌 일반 밧줄로 엉성하게 묶어 놓았다”고 말했다. 승무원들이 승객들에게 선실을 벗어나지 말고 대기하라고 했던 이유도 배의 구조나 화물 적재 상태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승객들이 한쪽으로 몰리는 걸 막기 위해서였을 가능성이 있다.

세월호엔 수압(水壓)을 받으면 저절로 텐트처럼 펼쳐지는 25인승 고무보트 46개가 장착돼 있었다. 자동으로 펼쳐지지 않으면 승무원들이 핀을 뽑아 바다 쪽으로 떨어뜨려 펼쳐지게 한다. 그러나 구명보트 가운데 펼쳐진 것은 한 개뿐이었다. 세월호 승무원들은 배가 기울어져 있어 구명보트에 접근할 수 없었다고 했다. 여객선 승무원들은 10일마다 구명보트 작동을 포함한 비상 훈련을 하게 법에 규정돼 있다. 규정대로 훈련을 했다면 구명보트 이상(異常)을 미리 알았거나 설혹 배가 기울어져 있었더라도 대처가 가능했을 것이다.

선진국 유람선들은 승객들이 배에 오르면 각기 자기 선실에서 구명조끼를 들고 갑판으로 나오게 한 후 한 시간가량 안전 교육을 한다. 승객마다 각자 배 안에서 어떤 경로로 빠져나와 어떤 구명정을 타야 하는지, 구명정 내 연막탄·조명탄은 어떻게 터뜨리는 것인지 등을 가르치는 것이다. 세월호 선장과 승무원들은 안전 교육은커녕 배가 침수되자 자기들 먼저 배에서 빠져나갔다. 선원법에 ‘선장은 승객이 모두 내릴 때까지 선박을 떠나선 안 되고 선박에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는 인명 구조에 필요한 조치를 다해야 한다’고 돼 있다. 이건 법 이전에 직업윤리 문제다. 세월호 선장·승무원은 이런 초보적 윤리도 지키지 않았다.

국내엔 연안 99개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173척 있다. 이 가운데 5000t 이상 나가는 대형 카페리도 세월호를 포함해 7척이다. 과연 이 여객선들이 불법 개조는 하지 않았는지, 구명정은 손쉽게 풀 수 있게 장착하고 있는지, 승무원 훈련은 꼬박꼬박 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정부 당국은 지금 당장 전국 여객선에 대한 긴급 안전 점검을 실시해야 한다.

기본 규정이나 상식은 하나하나를 놓고 보면 별것 아닌 것처럼 여겨진다. 그러나 기본은 건물을 지탱하는 굄돌과 같은 것이다. 굄돌이 흔들거리면 건물은 언젠가 무너질 수 있다. 우리가 툭하면 ‘인재(人災)’라고 한탄하는 대형 재난 사고는 대부분 관련자들이 기본을 무시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 사회에선 기본, 규칙, 기초 규정을 존중하는 사람은 세상 물정 모르고 앞뒤가 막힌 사람으로 치부되는 분위기가 있다. 편법에 능해야 유능한 사람으로 대접한다. 세월호 침몰 사고의 맨 밑바닥엔 기본을 무시하는 우리 사회의 병폐가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MANY FERRY AND BOAT DISASTERS HAVE HAPPENED…!
THIS ONE EXCELS…!

THE BOAT WENT DOWN WITH NO HOLE OR ROUGH SEAS…!

…when technical buoyancy is ignored, and centers of gravity, you could say the ferry had a “floating” problem…!
…when you can over-weigh a boat, you can say it has a “occupancy” problem…!
…when you can do a too fast turn, in calm seas, and get water intake, and/or too big a tilt and no up-righting, you can say it has a “tilting”problem…!

WHEN YOUR LANGUAGE WRITING has all this in it, you mot likely will do it…!

입  –   있   –   었  –   는  –   운   –   은   –   인   –   승   –   부   –    보    –   유   –   고   –   원   –    뽑    –    연   –   않   –   한   –    어

.
.
.
Bookmark and Shar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